전기차 보조금 내일부터 200만원 확대…올해 전기차 구입시 혜택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전기차 보조금 내일부터 200만원 확대…올해 전기차 구입시 혜택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7-14 10:05 조회487회 댓글0건

본문

전기차 보조금 내일부터 200만원 확대…올해 전기차 구입시 혜택은

 내일부터 전기차를 살 때 받는 보조금을 기존 12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올려 받을 수 있다.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에서도 전기차 운행을 허용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전기차를 수출 주력 품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전기차 밧데리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충전기 시설도 확대할 예정이다. 2020년까지 수출 20만대, 세계 시장 점유율 10% 달성이 목표다. 정부가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할 전기차 육성책을 일문일답(Q&A)으로 정리했다.
기사 이미지

<환경부 보조금 지원 가능한 전기차 종류>

 

질의 :  보조금이 200만원 올라간다. 언제부터 적용되나.
응답 :“내일부터 적용된다. 자동차 등록증 최초 등록일 기준이다. 자동차 매장에서 구입해 구매 절차가 진행 중인 차량이라도 등록이 내일 이후 이뤄진다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질의 : 전기차 보조금은 지자체에서도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응답 :“그렇다. 1400만원은 환경부에서 나오는 보조금이다. 지자체 보조금 규모는 시·도별로 다르다. 가장 많이 주는 곳은 전남 순천시로 800만원에 달한다. 순천시에서 전기차를 구입하면 이번에 200만원 오른 환경부 보조금 1400만원까지 합해 22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질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는 어떤 종류가 있나.
응답 :“환경부가 올해 1월 발표한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은 레이(RAY)·SM3·스파크(SPARK)·i3· 쏘울(SOUL)·리프(LEAF)·아이오닉·라보피스(Peace·전기화물차) 등 8종이다. 국내·외 자동차 회사 제품들이 섞여 있다.”
질의 :추가로 받을 수 있는 전기차 할인혜택은 없나.
응답 :“산업부는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취득세와 도시철도채권 매입 감면 범위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배기량 1500cc~2000cc 차량을 구입할 경우 도시철도채권 매입으로 자동차 가격의 12%를 부과하고 있다. 5000만원 가격의 자동차를 구입했다면 600만원이 부과된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전기차의 경우 최대 200만원 한도로 도시철도채권 매입을 감면해왔다. 감면 최대 한도가 커지면 그만큼 전기차 구입 비용도 줄어든다. 취득세는 현재까지 140만원 감면 받았다.”
질의 :전기차 쏘울을 샀다고 가정해보자. 이번에 변경된 혜택을 모두 합치면 얼마나 될까.
응답 :“올해 1월 기준 전기차 쏘울의 가격은 4420만원이다. 쏘울의 가솔린 차량 가격은 2100만원이다. 인상된 환경부 보조금 14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최대 800만원(순천시 기준), 취득세·개별소비세·교육세 각종 세금 감면 400만원에 도시철도채권 매입 감면 200만원을 합하면 모두 2800만원 혜택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취득세 감면액과 도시철도채권 매입 감면액이 지자체 협의 뒤 커진다면 추가 할인도 가능하다. 실제 부담 비용은 1620만원 이하로 떨어져 가솔린 차량 가격보다 낮아진다.”
질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도 달릴 수 있다는데.
응답 :“공론화 과정을 거쳐 한시적으로 허용한다는 조건을 달아 놨다. 환경부 보조금 인상과 같이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최종 확정된다면 올해 8월부터 전기차에 다른 색깔의 번호판을 다는 정책과 연계돼 시행된다. 여기에 유류도로 통행료 한시 할인,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도 동시에 추진된다.”
질의 :보험료도 할인되나.
응답 :“그렇다. 현재 전기차 보험료는 가솔린 차량보다 2배 비싸다. 배터리 등 차량 내부 부품 가격이 비싸 사고가 나면 복구 비용도 올라가기 때문이다. 다만 차량 앞면에 고가의 장비가 집중돼 있는 점을 감안해 뒷면 충돌 시 보상비를 더욱 내리는 방법으로 보험료를 낮출 예정이다.”
질의 :주변에 충전기가 없어서 전기차 구입이 망설여진다.
응답 :“올해 중에 서울과 제주는 2㎞ 당 1기의 공공 급속 충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주유소·대형마트·주차장 등을 활용한다. 주유소 내에도 주유기로부터 6m 거리를 확보할 경우 충전기를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를 푼다. 또 전국 4000개 아파트 단지에 신청을 받아 완속 충전기를 단지 당 최대 7기를 설치한다. 급속 충전기는 30분, 완속 충전기는 4시간 정도 소요된다. 충전기 주변에는 카페나 쇼핑몰을 만들어 소비자가 충전 시간을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또 한 번 충전으로 이동 가능한 거리를 현재보다 2배 늘려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도록 밧데리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전기차 보조금 내일부터 200만원 확대…올해 전기차 구입시 혜택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