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7개 파워트레인 완성…내수 시장 수성 `시동`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현대차, `쏘나타` 7개 파워트레인 완성…내수 시장 수성 `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7-06 09:02 조회870회 댓글0건

본문

현대차, `쏘나타` 7개 파워트레인 완성…내수 시장 수성 `시동`

 

현대자동차가 주력 중형 세단 ‘쏘나타’ 파워트레인을 7개로 대폭 늘리고, 디자인과 상품성을 강화해 하반기 내수 판매 확대에 나선다. 현대차는 가솔린, 디젤, 다운사이징 및 PHEV에 이르기까지 국내 세단 중 최다 모델로 세분화한 쏘나타로 다양한 소비자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자동차는 △1.7 디젤 △1.6 터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이 추가된 ‘2016년형 쏘나타’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2016년형 쏘나타는 2.0 가솔린 중심에서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추가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파워트레인이 7개로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엔진에 따른 제품 특성에 맞춰 디자인 차별화를 시도하고 젊은 고객 취향에 맞춰 램프 등 일부 디자인을 변경했다.

새로 출시된 1.7 디젤과 1.6 터보 모델은 다운사이징 엔진과 7단 DCT를 장착해 연비와 성능 모두 향상됐다. 국산차 최초 PHEV 모델은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확대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엑센트부터 그랜저까지 주력 세단 전 제품군에 디젤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수입 디젤차 공세에 대응하고 내수 판매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디젤 모델은 U2 1.7 엔진과 7단 DCT를 장착, 최고출력 141마력과 최대토크 34.7㎏·m 성능을 구현했다. 복합연비는 16.8㎞/ℓ, 16.5㎞/ℓ, 16.0㎞/ℓ(16/17/18인치 휠)로 2.0 CVVL 모델 대비 연비 33%, 토크는 69% 향상됐다.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m 동력성능과 13.4㎞/ℓ, 13.1㎞/ℓ, 12.7㎞/ℓ(16/17/18인치 휠)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기존 2.0 CVVL 모델보다 연비는 6%, 출력은 7%, 토크는 31% 상승한 수치다. 기존 2.0 CVVL 모델 연비도 12.1㎞/ℓ에서 12.6㎞/ℓ(16/17인치 휠)로 개선됐다.

 

현대차, `쏘나타` 7개 파워트레인 완성…내수 시장 수성 `시동`

 

PHEV 모델은 9.8kWh 대용량 배터리와 50㎾ 모터를 적용, EV(전기) 모드로 약 44㎞를 주행할 수 있고 HEV(하이브리드) 모드로도 주행 가능하다. PHEV 모델 연비는 HEV 모드 17.2㎞/ℓ, EV 모드 4.6㎞/kWh다. 블루링크(2년 무상) 서비스로 원격 예약 및 즉시 충전 기능과 충전 잔여 시간 및 엔진별 주행 가능 거리 조회 등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2016년형 쏘나타는 안전성도 대폭 개선했다. 충돌 강약에 따라 저압과 고압으로 구분해 에어백 전개를 제어하는 ‘어드밴스드 에어백(HEV/PHEV 제외)’을 기본 적용했다. 전방 충돌 위험 시 제동을 통해 충돌을 피하거나 피해를 경감시키는 자동긴급제동(AEB) 시스템도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30년 전통과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첨단 파워트레인과 강화된 안전 및 편의사양으로 무장한 7개 쏘나타 제품군을 선보인다”며 “수입 디젤차와 RV로 이탈하는 고객을 사로잡아 국민 중형차 부활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현대자동차)

현대차, `쏘나타` 7개 파워트레인 완성…내수 시장 수성 `시동`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