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늘린다더니...서울·제주에만 64% 보급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전기차 늘린다더니...서울·제주에만 64% 보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8-23 09:28 조회427회 댓글0건

본문

 전기차 늘린다더니...서울·제주에만 64% 보급

정부, 활성화 의지 없어...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 시급

 

▲전기차 충전 모습 [출처=성남시]

 
환경부의 친환경차 보급사업의 하나인 전기차 보급이 서울과 제주에만 치우쳐있는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문제의 원인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차 보급 의지 부족과 지자체 할당 보조금 예산 문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22일 환경부에서 작성한 '전기차 구매자 유형별 분류 결과'에 따르면 전기차는 지난해 전국에서 5767대가 등록됐고, 이중 64%(3684대)가량이 서울과 제주에 집중됐다. 특히 서울, 제주를 제외한 지역에 보급된 전기차는 2083대로, 제주도(2368대)보다 300대 가량 적었다. 

전기차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제주(2368대)였고, 이어 서울(1316대), 경남(385대), 전남(371대), 경기(281대) 등이 뒤이었다. 전기차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시(8대)였고, 대전(25대), 전북(27대), 충북(28대), 울산(51대) 등 보급대수가 100대를 넘지 않는 지자체가 8곳이 달했다.

특히 전기차 보급이 100대를 넘지 않는 지자체의 전기차는 대부분 관공서·공공기관용으로 사용 중이다. 세종은 8대 전기차 중 8대 모두 관공서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대전시는 25대중 22대, 전북은 27대중 26대가 관공서·공공기관 용이다.

문제는 환경부가 2020년까지 전기차 보급목표를 20만대로 잡고, 올해 안에 8000대를 보급하겠다고 나섰지만, 서울과 제주도에만 집중 배분해 지자체의 전기차 보급이 늦춰질 수도 있다는 점이다. 

업계에선 서울, 제주 뿐만 아니라 전기차 보급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광역시급 대도시에서 활성화돼야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돌입되는데, 아직 지자체에 대한 정부의 정책은 부족한 상황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중앙정부에서 1200~1400만원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올렸고, 지자체도 300~700만원 가량의 보조금을 매칭 펀드식으로 지급해야 하는데 아직 예산 편성이 안 돼 있는 곳이 많다"며 "지자체들이 전기차의 활성화에 대해 자신감도 떨어지고 의지도 약해 아직 보급 여건이 부족한 상태"라고 말했다.

아울러 환경부에서 각 지자체에 전기차를 배분하더라도 전기 충전소 등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소비자가 구매를 꺼려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 교수는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는 지역이라 하더라도 해당지역 소비자가 전기차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약해 구입하고자하는 욕구가 상당히 약하다"며 "정부는 대도시 버스전용차로 진입 가능 같은 강력한 인센티브를 마련해 소비자가 전기차를 앞다퉈 구입할 수 있도록 욕구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도의 경우에는 정부가 올해 보급목표의 절반인 4000대를 보급하기로 결정했지만 주민들이 전기차에 대한 매력을 느끼지 못해 물량은 있지만 팔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이런 상황을 쳐다만 보고 있을 것이 아니라 인센티브 등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의 전기차 보급사업은 현대 지지부진한 상태로, 올해 초에 발표한 목표량 달성이 우려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올해 정부가 목표하는 전기차 8000대 보급은 현재 상태로선 지켜질지 의문"이라며 "올해 상반기를 넘어 9월이 다가오지만 아직 절반인 4000대도 달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보급이 잘되고 있으면 각 지자체마다 판매되는 대수를 실시간으로 받아서 1~2개월마다 통계 발표해야 하지만, 현재까지 환경부는 통계를 발표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이는 전기차가 현재 안팔리고 있기 때문에 나오는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eco-tv.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