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기름값 50만원, 전기차로 바꿨더니 5만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한달 기름값 50만원, 전기차로 바꿨더니 5만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8-30 09:29 조회540회 댓글0건

본문

기사 이미지

<전기차 충전 기능이 있는 서울 서초구의 N아파트 단지. 추가 공사 없이 RFID가 달린 카드만 붙이면 충전이 가능하다>

“서비스센터와 연결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확인되었습니다. 충전을 시작합니다.”

교통카드 처럼 칩으로 본인 인증
사용료는 관리비와 별도로 청구
많이 써도 전기요금 누진제 없어
입주자 회의서 결정하면 설치 가능

 

 

25일 서울 서초구의 N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 이동형 전기차 충전기에서 컴퓨터 안내 음성이 울렸다. 아파트 5개 동이 같이 쓰고 있는 이 지하주차장에는 전기차 겸용 콘센트 16개가 기둥에 붙어 있다. 기존 콘센트 밑에 차량 주인을 식별하는 무선주파수인식장치(RFID)가 손바닥 크기로 벽면에 붙어 있다.

기사 이미지

충전 상황은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다.

전기차 트렁크에서 길이 5m에 무게 3kg인 이동형 충전기를 꺼내 콘센트에 플러그를 꽂았다. 안내에 따라 자동차와 연결될 또 다른 플러그를 버스에서 교통카드를 대듯이 RFID에 갖다 대자 충전 준비가 끝났다. 이동형 충전기 사업체인 파워큐브의 심재호 경영관리팀장은 “기존 콘센트를 변형하거나 다른 설치물이 필요없다”며 “RFID로 차량 주인만 인식되면 전기 요금은 아파트 관리비와 상관없이 따로 청구된다”고 말했다. 충전을 시작하니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는 ‘예상 충전 시간 4시간 35분’과 ‘예상 이동거리 27㎞’가 떴다.

이동형 충전기의 전기요금은 가정용 누진제를 적용받지 않는다. 여름철 퇴근 시간 이후인 오후 11시부터 오전 5시까지(경부하 요금대) 충전을 한 달간 매일했다고 가정하면 전기요금은 얼마나 나올까. 일단 이동형 충전기에 내는 통신비와 서비스 요금이 합쳐진 1만원을 내야 한다.

여기에 소비전력 3㎾기준으로 적용된 기본요금 3870원, 하루 6시간씩 30일 전력량 요금 2만8350원을 모두 합쳐 4만2220원이 전기요금으로 나온다. 심 팀장은 “충전 시간대와 차량 종류에 따라 요금은 다를 수 있다”며 “하루에 50㎞를 출·퇴근하는 직장인이라면 한 달 전기요금으로 4만~5만원으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아이오닉으로 출·퇴근하는 30대 직장인은 “한 달 유류비만 50만~60만원 썼는데 지금은 거의 나오지 않아 생활에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서울 서초구 N아파트 단지를 비롯해 최근 전국 71개 아파트나 사업소 단지에 전기차 충전 식별장치 부착됐다. 식별장치는 있지만 한국전력과 계약 문제로 아직 개통이 되지 않은 아파트와 사업소를 감안하면 현재 설치가 진행중인 전국 충전식별장치 부착 단지는 813개다.

전기차 사용자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사용하려면 입주자 대표회의와 충전기 사업체에 사용 의사를 전달해야 한다. 충전기 사업체는 한전의 각 지역 지사와 계약을 맺고 식별 장치를 부착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 개통까지는 일주일 이상 걸릴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충전 식별장치 부착 단지가 공개된 이후 입주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 N아파트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는 “인근 지역에서 지하주차장에서 충전할 수 있는 아파트 단지는 여기뿐이라 전기차 소유자가 꼭 입주하겠다고 찾아왔다”고 말했다. 지난 7월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673대로 월별 판매량으로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전기차 소유로 인한 불편함을 최소화해야 인프라 중심의 미래 먹거리를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장(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은 “아파트 지하주차장 뿐 아니라 길거리 전봇대도 충전기로 사용할 수 있도록 편리한 인프라를 구축해야 세계 전기차 시장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글·사진=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한달 기름값 50만원, 전기차로 바꿨더니 5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