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호 민간 충전서비스 포스코ICT, 전기차 충전사업부 매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국내 1호 민간 충전서비스 포스코ICT, 전기차 충전사업부 매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6-24 19:06 조회572회 댓글0건

본문

우리나라 1호 민간 충전서비스사업자인 포스코ICT가 전기차 충전사업부를 매각한다. 인수자는 이르면 이달 안에 확정된다. 사업부 분사는 지난해부터 추진했다. 포스코ICT 사업부의 새 주인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국내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

포스코ICT 충전서비스 사업부 인수전에는 3~4개 업체가 뛰어들었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했으며, 국내 유력 정유사와 정보기술(IT) 업체 및 사모펀드 등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이달 안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포스코ICT는 지난해 사업부 분사를 위해 삼일회계법인(PwC)을 컨설팅 업체로 선정하고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추진해 왔다. 이후 국내 한 대기업의 계열사와 사업부 실사까지 거쳤지만 협상이 결렬된 바 있다. 이후 조인트벤처보다는 해당 사업부 매각에 무게를 두고 분사를 추진해 왔다.

포스코ICT 직원이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전기차 충전을 하고 있다. <포스코ICT 직원이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전기차 충전을 하고 있다.>

사업부 인수 가격은 당초 100억~200억원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정부가 내년부터 충전사업자 지정제도를 폐지하는 등 시장 진입 기준이 완화되면서 현재 인수 협상 금액은 100억원 밑으로 낮아졌다.

포스코ICT는 2011년부터 국내 충전서비스 시장에 진출해서 2015년부터 국가 충전사업자로 선정돼 한국지엠, 벤츠코리아, BMW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 등 가장 많은 완성차 고객을 두고 있다. 비공용 완속 충전기 운영 물량은 국내에서 가장 많다. '차지비(ChargEV)'라는 멤버십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삼성에스원, CJ헬로 등과 연계해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인수전에 참여한 한 업체 관계자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완성차 고객 멤버십을 확보한 사업 노하우가 강점으로 꼽힌다”면서 “그러나 정부 보조금 사업 의존도나 고객(과금) 서비스 등은 외주 업체 의존도가 높아 아쉽다”고 평가했다.

업계는 매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의 시장 가치가 정해지는 첫 사례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충전 시장 규제를 완화해 주유업계나 해외 유력 충전 업체까지 국내 충전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공산이 커졌다. 인수합병(M&A)은 이번을 시작으로 더 늘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부터 정부 주도의 충전 시장이 민간 주도로 바뀌는 과도기인 만큼 외부 투자 유치나 이종업계 간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포스코ICT의 사업부 분사는 국내 충전 시장 가치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가 될 것”이라고 예의주시했다.

포스코ICT의 이번 매각 협상에는 이 회사가 보유한 또 따른 충전사업자인 제주전기차서비스의 지분 20%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