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기차 민간보급 제주에 4000대, 서울엔 고작 20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내년 전기차 민간보급 제주에 4000대, 서울엔 고작 20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11-05 09:37 조회471회 댓글0건

본문

내년 전기차 민간보급 제주에 4000대, 서울엔 고작 20대
 

환경부가 내년도 전기차 보급 물량을 총 8000대로 정한 가운데 이 중 절반인 4000대가 제주에 배정됐다. 서울시는 고작 20대만 받게 됐다. 서울시가 지난해와 올해 배정된 보급 물량을 제때 소화하지 못한 게 주원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핵심 공약인 ‘원전 하나 줄이기’를 위해 서울시가 2018년까지 4만대 전기승용차를 보급하겠다던 목표 달성은 어렵게 됐다. 

4일 환경부에 따르면 내년도 전기차 보급물량 8000대 중 환경공단을 통해 보급하는 기업·민간 자율형 물량에 2500대, 제주도에 4000대가 배정됐다. 나머지 물량(1500대)은 경기도(500여 대)와 경남·전남·부산·대구·창원·광주 등 지자체 예산 확보에 따라 최종 배분할 방침이다. 

서울시에는 공공·관용 차량 20대만 배정하기로 내부 확정했다. 내년만큼은 서울시가 주도하는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이 사실상 사라지게 됐다. 환경부는 기획재정부와 국회 예산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최종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민간 보급 사업에 565대를 공모했지만, 지난달까지 절반을 조금 넘는 260여명에게만 차량이 인도됐다. 지난 6월 서울시 565대 민간 보급사업에 960명이 신청해 평균 1.7대 1 경쟁률을 보였다. 하지만 추첨에 뽑힌 대상자는 물론이고 예비 대기자까지 전기차 구매를 중도 포기하면서 미달 사태로 이어졌다. 

서울시는 올해 배정된 물량을 채우기 위해 이달 추가 민간공모를 진행 중이다. 이뿐 아니라 지난해 187대 민간보급 물량도 일부 소화하지 못해 해당 예산을 이월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는 이 같은 서울시 보급 실정을 감안해 내년도 민간 보급물량을 크게 줄였다고 설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내년도 계획은 8000대로 정했지만, 국회에서 1만대로 2000대를 더 늘리자는 의견이 제기돼 제주 등 보급물량은 더 늘 수도 있다”며 “서울시 20대는 내부 방침이며, 국회 예산 확보에 따라 최종 물량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서울 등 일부 자자체 보급사업이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내년부터는 환경공단을 통해 지자체 보급사업 시행 여부와 상관없이 전국 대상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렌터카·리스차 등 서비스 사업자와 전국 대상 민간 수요를 늘린다는 취지에서다. 

전기차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많아 단지 내 다른 주민 반대로 충전장소, 주차면을 확보하지 못해 중도 포기자가 속출하는 것”이라며 “어려운 시장 환경도 존재하지만, 전기차 전용 도로·주차장 등 정책적 개선이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 제주에는 이전 누적보급수를 합쳐 약 7000대 전기차가 운행되지만, 서울시는 여전히 1000대 미만에 머무르게 된다. 

<서울과 제주도 전기차 보급 현황(자료:업계 종합)>

 

서울과 제주도 전기차 보급 현황(자료:업계 종합)

 박태준 기자 | gaius@et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