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내달 전기차 4000대 도민 공모...1대당 구매 지원금 보니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제주도 내달 전기차 4000대 도민 공모...1대당 구매 지원금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2-01 09:54 조회452회 댓글0건

본문

제주도 내달 전기차 4000대 도민 공모...1대당 구매 지원금 보니

 제주도는 내달 초순에 전기차 4000대에 대한 도민 공모를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물량은 정부의 전국 전기차 보급물량의 50%를 차지하는 것으로, 도는 올해 전기차 보급 확대 사업에만 1000억원을 투입한다. 

전기차의 종류는 기아자동차의 쏘울(SOUL)과 레이(RAY), 르노삼성자동차의 SM3,BMW의 i3, 닛산자동차의 리프(LEAF), 한국GM의 스파크(SPARK), 전기화물차인 파워프라자의 라보 피스(PEACE) 등 기존 7종에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이 추가된다. 아이오닉은 전기차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 현대자동차가 야심 차게 출시하는 5인승 중형 모델이다. 배터리 용량은 28㎾h이며, 1회 충전으로 상온일 때 169㎞를 달릴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165㎞다. 배터리 보증기간은 실제 차량이 출시되는 오는 6월 이전에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전기차 1대당 구매 지원금은 정부 1200만원과 도 700만원 등 총 1900만원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정부 지원금이 300만원 줄었다. 지원금이 줄어든 이유는 전기차의 성능이 개선되고, 생산 단가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는 전기이륜차 100대도 시범적으로 보급한다. 전기이륜차에 대한 지원 계획은 현재 수립 중이다. 전기차 보급에 맞춰 급속충전기 115기를 포함해 총 4217기의 충전기를 설치한다. 전액 국비인 충전기 지원금도 작년 600만원에서 400만원으로 200만원 줄었다. 전기차와 충전기 사용 불편을 없애기 위해 전기차콜센터를 연중 확대 운영한다.

 

전기차 안전 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하고, 안전교육도 정례화한다. 전기차 전용 안전검사센터와 배터리 재활용 센터 건립을 목표로 전기차 안전검사기준과 배터리 자원화 방안에 대해 연구한다. 전기차 정책연구센터를 운영하며 전기차 보급과 관련 산업 육성 정책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영철 도 에너지산업과장은 "정부로부터 전기차 규제 프리존(Free zone)으로 선정된 만큼 전기차에 대한 각종 규제 완화와 인센티브, 재정지원, 세제지원 등을 포함하는 전기차 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민과 함께 전기차 100% 전환목표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에는 2012년 관용 전기차 100대가 처음 보급된 데 이어 지난해까지 총 2천366대의 전기차가 보급됐다. 이는 전국에 보급된 전기차의 40%에 이른다. 충전기도 전국의 45%인 2천516기나 설치됐다. 

 inews@kookje.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