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충전기 제조사 5곳 ‘충전인프라협의체’ MOU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대표 충전기 제조사 5곳 ‘충전인프라협의체’ MOU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4-17 17:46 조회1,294회 댓글0건

본문

 대표 충전기 제조사 5충전인프라협의체’ MOU

서울시 & 시그넷시스템-이카플러그-중앙제어-코디에스-피앤이시스템즈

 
 

서울시가 공영주차장, 호텔 등 시내 주요 지점과 경기인천 경계 지점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500기를 2018년까지 확충하고 서울 어디서나 5분 이내의 충전기 접근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전기차가 전국 어디든 다닐 수 있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에 급속충전기 설치를 2017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전기차 보급에 필수요건인 충전인프라 확충 및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국내 주요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시스템, 이카플러그, 중앙제어, 코디에스, 피앤이시스템즈와 함께 충전인프라협의체 구성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는 앞서 작년 5월 전기차협회 및 전기차 제작사 6곳과 전기차 보급 활성화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충전인프라협의체구성운영 MOU17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11층 회의실에서 장혁재 기후환경본부장 주재로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5곳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울시는 2009년부터 전기차 보급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높은 차량가격, 충전인프라 부족, 짧은 주행거리 등으로 지난해 말까지 보급된 전기차는 1459대이다. 서울시는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전기차 이용자들이 충전 걱정 없이 운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충전인프라협의체와 협조해갈 계획이다.

전기차의 높은 가격, 짧은 주행거리 역시 전기차 대중화에 선결과제이나 전기차 제작사 등 시장부문에서 민간 주도로 해결될 과제이고 정부와 서울시 등 지차제는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충전인프라협의체의 역할은 충전인프라 확충 충전기술 개발 및 제도개선 충전기술 전시홍보 충전 관련 녹색산업 및 일자리 창출 주요 기자재 공동구매 추진 등이다.

서울시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 거주비율이 80%인 서울의 특성을 반영한 충전기 셰어링도입과 모바일충전기보급 등을 통해 공동주택 완속충전기 설치 문제를 해결해갈 계획이다.

충전기 셰어링은 완속충전기를 공동주택(입주자대표회의, 관리사무소 등)에서 직접 관리하고 전기차를 이용하는 입주민은 공동이용토록 만들어 입주민의 관리이전 부담을 줄이는 제도이다.

모바일충전기는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콘센트만 있으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해 전기차 주차 및 충전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

이밖에 서울시는 충전인프라협의체와 함께 충전요금 부과결제, 충전인프라 상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공동추진해 향후 민간 충전서비스 사업시대를 준비할 뿐 아니라 ‘2015년 이클레이 세계도시 기후환경총회기간 중 서울 기후변화전시회등 주요 국내외 행사를 활용한 충전기술 공동전시홍보를 추진해갈 계획이다.

 정대영 기자 nong97@hanmail.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