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급은 늘어나는데 속 터지는 충전 인프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전기차 보급은 늘어나는데 속 터지는 충전 인프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5-20 09:33 조회624회 댓글0건

본문

전기차 보급은 늘어나는데 속 터지는 충전 인프라
대전 지역 급·완속 11곳 불과…대전시 공공 기관 8곳에 설치 건의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전기 자동차(EV) 보급 확대를 위해 2차 공모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충전 인프라가 그 뒤받침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에 따르면 현재 대전 지역에는 공공 부문에서 환경 관리 공단이 홈플러스 탄방점과 동대전점 2곳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 운영 중이다.

또 민간에서는 현대자동차 대전 서비스 센터와 중촌 지점, 이마트 트레이더스 둔산점, LG BEST SHOP 둔산 중앙점, 기아자동차 서비스 센터, 문화·엑스포 대리점 등 9곳에 급·완속 충전기가 설치돼 있다.

이와 함께 최근 시에서 전기차 지원금을 받은 개인과 법인 9명 가운데 8명이 자신의 거주지 등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한 상태다. 최대 400만원의 국비 지원이 개인의 충전기 설치를 가능하게 했다.

이날 현재까지 대전 지역에는 모두 35대의 전기차가 보급된 것을 감안하면 수치상으로는 적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 보면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 문제다.

우선 환경 관리 공단이 급속 충전기를 설치한 2곳 모두 대형 마트로 일부러 찾아가야 한다.

이마저도 휘발유 또는 경유 차량이 전기차 충전기 앞을 점령해 충전이 불가능하기도 하고, 아예 충전을 위한 진입을 막아 놓은 경우도 있다.

또 민간에서 설치한 급·완속 충전기는 일부 전기차의 충전 방식과 호환되지 않는다.

현재 세계적으로 전기차 급속 충전기의 표준이 정해지지 않은 것이 그 원인이다.

실제 기아·현대·닛산차는 차데모, 르노삼성차는 AC 3상, 한국 GM과 BMW는 DC 콤보 방식으로 상호 호환성이 없다.

단 완속 충전기는 동일 표준으로 통일돼 급속 충전기와 다르게 호환된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충전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이처럼 지역에 전기차 급속 충전 인프라가 더디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오히려 대전시가 전기차 보급 확대에 의지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쟁을 예고하고 있다.

전기차 지원금이 다른 광역시에 비해 적다는 것이 그 이유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정부가 관리가 비교적 쉬운 곳에만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올 9월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 급속 충전 시설을 설치할 예정으로 있지만, 기존 2곳을 더해도 3곳 밖에 되지 않는 실정이다.

시는 급속 충전 시설 확대를 위해 정부에 대전시청과 5개 구청, 사업소 2곳 등 모두 8곳의 설치를 건의해 놓은 상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