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기, 자동차 완성차업체 부담

관리자

view : 35

 [에너지경제 안희민 기자] 내년부터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충전기 비용을 일부 부담할 전망이다.  

26일 환경부와 업계에 따르면 내년 완속 전기차 충전기에 대한 정부보조금은 올해보다 200만원 줄어든 400만원 선이 되며 줄어든 비용만큼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부담하게 된다.

현재 환경부는 완속 충전기 한 대당 600만원을 보조한다. 여기엔 제작과 설치 비용이 모두 포함된다. 2017년엔 전액 삭감할 계획이다.  

환경부의 계획을 미리 안 충전기 업계는 400만원으론 도무지 사업을 할 수 없다며 보완책을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충전기 보조금 예산엔 10% 부가세가 포함된 가격이기 때문에 충전기 업체는 실질적으로 한 대당 380만원을 수령하게 된다. 설치하기 위해 한전 지불 비용 50만원, 공사비 200만원 등을 제하면 충전기 제조엔 불과 130만원 밖에 보조받지 못하다. 충전기 가격은 이보다 비싼 200만원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충전기 업체가 보조금만으로 사업을 수행하기 힘들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부담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미 한차례 환경부 관계자와 전기차=충전기 제조사가 한자리에 모여 간담회를 가졌고 7월말 다시 한차례 가질 예정이다.  

큰 이변이 없다면 환경부의 대안이 내년에 시행될 전망이다. 이미 환경부 교통환경과는 내년 충전기 보조금을 기재부에 400만원으로 보고해 심의를 받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26일 포스코ICT와 친환경차 공용인프라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고 이달 24일 열린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개소식에 참석했다. 

스파크EV와 SM3 Z.E.를 생산하는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자동차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아직 내부적으로 확정된 바 없으나 내년에 볼트 PHEV가 국내 출시될 계획인 만큼 그에 걸맞는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도 "현재 업계에서 검토되고 있는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와 충전기 업계 간 협력 방안을 열린 마음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업계에선 자동차 완성차업체와 충전기 업계 간 협업은 △양 산업이 대등한 관계에서 협력 △가정용 AC콘센트를 활용할 수 있는 휴대용 충전기 보급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충전기를 구매해 전용 충전스테이션 구축 등 세가지 사업모델이 검토되고 있다. 

어떤 형태로든 자동차 완성차업체와 충전기 업계가 협력하기 때문에 전기차에 충전기가 끼워 팔리는 시대가 무난히 열릴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 국내 자동차 완성차 업계, 전기차 보급 나섰나  

일각엔 현재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가 추진하는 충전기 사업이 완속충전기에만 국한돼 있어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시각도 있다.  

전기차 시대가 본격 도래한다면 완속 충전기보단 급속 충전기 확산이 보다 필요한데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가 완속 충전기 설치에 우선 나선 건 전기차보다 속속 출시되고 있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고속 주행 시 가솔린 엔진으로, 저속시 전기 모터로 주행하며 전지 방전 시 가솔린 엔진으로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급속 충전기가 필요 없다.

 현대차가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차에 보다 관심을 갖고 있으며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차와 형제지간이기 때문에 충전사업에 나선 이유를 전적으로 전기차 보급을 염두해뒀다고 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국내 자동차 완성차 업계가 전기차 보급에 본격 나섰다고 단언하는 일은 아직 시기상조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한편 산업부도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중심으로 전기차 신산업 생태계 협의회를 발족하는 등 적극적으로 전기차 산업 육성에 나선만큼 자동차 완성차업계도 전기차에 지금보다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는 시각도 있다. 

업계 전문가는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전기차를 바라보는 시선이 이전과 달라진 것은 사실이지만 정부 보조금을 기대하는 태도는 같다"며 "정부와 기업이 어디까지 양보하고 수용할 지가 향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국내 자동차 완성차 업계, 전기차 보급 나섰나  

일각엔 현재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가 추진하는 충전기 사업이 완속충전기에만 국한돼 있어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시각도 있다.  

전기차 시대가 본격 도래한다면 완속 충전기보단 급속 충전기 확산이 보다 필요한데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가 완속 충전기 설치에 우선 나선 건 전기차보다 속속 출시되고 있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고속 주행 시 가솔린 엔진으로, 저속시 전기 모터로 주행하며 전지 방전 시 가솔린 엔진으로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급속 충전기가 필요 없다.

 현대차가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차에 보다 관심을 갖고 있으며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차와 형제지간이기 때문에 충전사업에 나선 이유를 전적으로 전기차 보급을 염두해뒀다고 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국내 자동차 완성차 업계가 전기차 보급에 본격 나섰다고 단언하는 일은 아직 시기상조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한편 산업부도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중심으로 전기차 신산업 생태계 협의회를 발족하는 등 적극적으로 전기차 산업 육성에 나선만큼 자동차 완성차업계도 전기차에 지금보다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는 시각도 있다. 

업계 전문가는 "자동차 완성차업체가 전기차를 바라보는 시선이 이전과 달라진 것은 사실이지만 정부 보조금을 기대하는 태도는 같다"며 "정부와 기업이 어디까지 양보하고 수용할 지가 향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희민 기자 ahm@ekn.kir

 

https://www.ekn.kr/web/view.php?key=150527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 환경부
  • 산업통상자원부
  • eVRang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 한국에너지공단
  • 한국환경공단
  • 한국자동차환경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