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2017년 전기차 시장 전망 밝은 이유? ‘유가상승, 지자체 관심UP’

관리자

view : 28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481169940140022005

 

2017년 전기차 시장 전망 밝은 이유? ‘유가상승, 지자체 관심UP’

전기차 연료비 절감효과 클수록 이용자 늘어날 가능성 多
지자체 전기차 보급 관심도 올해보다 높은 수준
 
올해 정부의 전기차 보급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2017년에는 전기차 시장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올해 환경부는 전기차 1만대를 보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마지막달에 접어든 현재, 목표달성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실제 전기차 보급완료 건수로 계산했을 때 절반 수준인 5000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이런 지지부진한 전기차 보급상황은 사실 올해 초부터 어느 정도 예상됐다. 당시 전기차 보급을 담당하는 지자체 관계자들은 올해 전기차 보급이 쉽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저유가 기조가 이어진 데다, 새로운 전기차 출시가 늦어진 데 따른 우려였다.

하지만 내년에는 상황이 반전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우선 전기차 보급 저하에 직격탄을 날린 국제 유가가 최근 반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유가 상승 분위기가 내년까지 이어진다면 전기차 시장에 긍정적인 신호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 생산량 감산 타결 이후 국제 유가는 50달러를 넘어섰다. 브렌트유는 지난 5일 55달러까지 치솟아 1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유가 상승이 전기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내연기관차량과 경쟁관계에 있는 전기차가 상대적으로 수혜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내연기관차의 연료비가 감소했고, 이로 인해 전기차의 장점인 저렴한 유지비도 의미가 퇴색된 바 있다. 

전기차 분위기가 조성되기 시작한 2011~2013년에만 해도 내연기관차의 연료비 부담이 컸기 때문에 전기차를 선택하는 이용자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유가가 급락하면서 전문가들의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전기차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보다 주행거리가 짧다는 단점이 있는데 연료비 절감효과가 크지 않다면 전기차를 택할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적을 수밖에 없다”며 “유가 상승으로 인해 연료비 부담이 커지면 전기차 충전요금의 장점은 더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제 유가와 같은 외부적인 요인뿐 아니라 전기차 보급을 담당하는 지자체의 관심이 올해에 비해 높은 것도 긍정적이다. 올해 전국 지자체는 총 1만대의 전기차 보급을 신청했지만 내년에는 이보다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가 보급물량을 늘리려면 지자체의 호응이 필요한데 서로 보조를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 지자체 전기차 보급 담당자는 “내년에는 성능이 개선된 전기차가 출시된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는 보급물량이 적었지만 내년에는 3배 이상 전기차를 보급하고, 충전기 설치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자체의 전기차 보급신청이 증가하면 중앙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도 그만큼 증액이 필요한데 환경부는 내년도 전기차 보조금 예산으로 2060억원으로 책정했다. 올해 1050억원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현재 정부가 전기차 구매자에게 지원하는 보조금은 한 대당 1400만원이다. 만약 보조금이 조기에 소진될 경우 추경예산이 편성될 가능성도 있다.
작성 : 2016년 12월 08일(목) 13:05
게시 : 2016년 12월 09일(금) 08:53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 환경부
  • 산업통상자원부
  • eVRang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 한국에너지공단
  • 한국환경공단
  • 한국자동차환경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