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주행거리 늘려라” 전기차 업계 뜨거운 경쟁

관리자

view : 37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11917514801344

 

최근 아우디 전기차 'e-트론'의 주행거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올해 국내 출시될 전기차들의 주행거리 경쟁이 뜨겁다.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시 주행거리와 충전시간, 가격을 주로 따지면서 업체들마다 배터리 용량 늘리기를 통한 주행거리 늘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는 것이다.

먼저 현대자동차와 테슬라는 지난 13일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와 '모델Y'를 각각 선보였다.

 

전기차 구매 최우선 고려 요소

배터리 용량 확대에 안간힘

‘아이오닉5’ ‘CV’ 최대 500km

‘모델Y’ 15분 충전에 270km

티저이미지로 공개된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로 완충하면 최대 주행거리가 국내 기준 500km에 달한다. 초고속 충전으로 18분 이내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며, 5분 충전으로 100km를 주행할 수 있다. 1분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도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 'CV'를 1분기에 출시한다. 크로스오버 형태로 공개될 CV는 완충후 주행거리가 아이오닉5와 비슷하다.

GM도 전기차 볼트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인 '볼트 EUV'를 국내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 GM은 아직까지 차체를 어둡게 처리한 사진과 헤드램프 일부만 공개한 상태다. 최대 주행거리는 약 445km로 알려졌다.

테슬라의 SUV 전기차 모델Y는 1회 충전으로 505km 주행이 가능하고, 전용 고속충전기인 수퍼차저로 15분을 충전하면 270km를 주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는 올 상반기 두 번째 양산형 전기차 모델인 'e-트론 스포트백 55'를 출시할 계획인데, e-트론 주행거리 사태에 따라 출시가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e-트론'의 쿠페형 모델로, 최대 주행거리는 452km인 것으로 알려졌다.

BMW도 올해 전기차 2종을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iX3'와 'iX'가 주인공으로 각각 3분기, 연말에 출시될 예정이다. iX3는 중형 SUV 'X3'의 전기차 버전이다. 고속 충전소에서 10분 이내 충전만으로도 12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고, 최대 주행거리는 약 440km인 것으로 알려졌다. iX는 최대 주행거리가 400~500km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올해 'EQA'와 'EQS'를 각각 상반기와 하반기에 국내 선보일 예정이다.

EQA는 GLA 모델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로 완충시 최대 주행거리가 420km이상이다. 대형 세단 EQS의 경우 100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시 주행거리가 약 700km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출시한 'EQC'의 최대 주행거리 약 300km를 넘어선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 전기차 판매 1위인 테슬라가 차량 마감이나 애프터서비스 측면에서 소비자들의 불편을 주고 있고,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모델X'의 화재 사망사고로 여론도 좋지 않다"면서 "글로벌 제조사들이 테슬라를 능가하는 성능과 편의·안전 사양을 갖춘 모델을 출시하게 되면 앞으로 테슬라의 한국 시장 독주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동진 기자 djbae@busan.com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11917514801344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 환경부
  • 산업통상자원부
  • eVRang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 한국에너지공단
  • 한국환경공단
  • 한국자동차환경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