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제주, 37만대 전기차 보급 전략 발표

관리자

view : 29

제주도가 2030년까지 제주지역 자동차 37만대를 모두 ‘전기자동차’로 바꾸는 것을 골자로 한 ‘제주 전기차 중장기 종합계획’을 공개했다.

제주도는 지난 7일 제주웰컴센터에서 ‘바람으로 달리는 전기자동차의 글로벌 메카 제주, 전기차 중장기(2015∼2030) 종합계획(안)’을 발표하고 도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2030년까지 도내 운행하는 37만7000대 모든 차량을 풍력과 태양광발전을 통해 생산한 전기 에너지를 이용하는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제주도는 오는 2017년까지 도내 운행 차량의 10%인 2만9000대를 전기차로 전환한다. 올해 말까지 보급 완료되는 2930대의 전기차가 포함된다. 도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를 전기차 산업생태계 태동기로 설정했다. 전기차 글로벌 플랫폼 구축기인 2018년부터 2020년까지는 추가로 10만6000대의 보급해 총 13만5000대를 전기차로 바꾼다. 도내 차량의 40%에 해당한다. 이후 2021년부터 2030년까지 24만2000대를 추가로 공급해 최종적으로 총 37만7000대를 전기차로 전환한다.

전기차 민간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마련했다. 도는 2020년까지 환경부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제도에 따라 민간 보급을 하고, 이후 자동차 제조사와의 협상을 통해 가격을 인하하는 방식으로 민간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기차 구입 전용의 다양한 할부·리스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자기부담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는 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2021년부터는 저탄소협력금제 등 규제책도 내놓을 예정이다.

전기차 선도 시범마을도 지정해 육성한다. 공동주택, 주거밀집지역, 자연마을 중심으로 올해부터 2020년까지 모두 10개 마을을 지정한다. 이들 마을에는 공동이용 전기차 구매, 공용충전소 설치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준다. 다만, 전기차 보급으로 도내 차량이 증가하지 않도록 기존 차량을 폐차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매매해 말소하는 것을 전제로 한 보급 정책을 우선 추진한다. 전기버스 등 사업용 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하고 카 셰어링 제도 활성화 등을 통해 승용차 증가를 억제한다.

전기차 보급 확대의 선행조건인 충전인프라도 단계적으로 구축한다. 2017년까지 완속충전기 1만9270기, 급속충전기 2110기를 설치한다. 이후 2020년까지 완속충전기는 6만7530기로, 급속충전기는 5615기로 각각 늘린다. 2030년까지 완속충전기는 12만2189기로, 급속충전기는 1만628기를 각각 확대한다.

민간 유료충전서비스 사업 모델을 도입하는 방식으로 24시간 충전인프라를 늘리고, 이동형 충전기 사용제도도 도입한다. 2018년에는 태양광·풍력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151)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주차타워를 운영한다. 5층 규모의 이 충전주차타워에는 140면의 주차면에 115기의 충전기를 설치해 유관 상업시설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전기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전기차 맞춤형 안전검사기준을 마련하고, 전문 안전검사센터도 구축한다.

전기차, 충전기, 배터리 관련 국내외 인증기관을 유치하고 인증기관이 없는 배터리 재활용 분야의 인증기관은 신설을 추진한다.

전기차 배터리 자원화사업 육성지원센터를 건립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표준화하고 인증 기준도 정립한다.

전기차 에코 드라이빙 체험센터를 조성하고, 516도로와 1131번 지방도에 전기차 체험도로(회생제동 구간)를 운영한다. 전기차 수리 시스템 정립과 보험체계 개선에도 나선다.

전기차 보급과 이용 활성화 지원 및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조례를 제정하고, 전기차 보급 및 이용 활성화에 장애 요인으로 작용하는 각종 법령 및 제도를 개선한다.

도는 이들 9대 전략과제 35개 세부실천과제 추진에 총 2조8117억원을 투입한다. 자금별 규모는 국비 1조5625억원(55.6%), 도비 5486억원(19.5%), 기타(민자) 7006억원(24.9%)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이산화탄소 90만4000t을 줄이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소나무 655만9000 그루를 심은 효과와 맞먹는다.

연간 유류비와 에너지 비용은 각각 9048억원, 1783억원 절감된다. 탄소배출권 구매비용은 91억3900만원을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연도별 세부실천계획을 수립해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2017년에 보완계획을 수립하겠다”며 “바람으로 가는 전기차로 제주를 바꾸고 그 힘으로 대한민국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박태준 기자 | gaius@etnews.com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 환경부
  • 산업통상자원부
  • eVRang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 한국에너지공단
  • 한국환경공단
  • 한국자동차환경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