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경기도, 내년 전기차 첫 보급사업…540대 계획

관리자

view : 30

 경기도가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에 처음 나선다. 서울시와 함께 2000만명 수도권에 전기차 확산 바람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경기도는 내년 차량당 500만원을 지원해 총 540대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2011년부터 일부 기초 지자체가 보급 사업을 진행한 적은 있지만, 도가 직접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내년에 환경부 보조금(1500만원)과 도 지원금(500만원)을 합해 전기차당 2000만원 구입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방침에 따라 400만원 상당 충전기 구매·구축 비용도 환경부가 제공한다.

도는 우선 2∼3개 시·군을 ‘전기차 시범도시’로 지정해 충전인프라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모델로 다른 지역 확대를 꾀하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대규모 산업단지 입주 기업 업무용 차량 150대, 기타 관용차랑 90대도 전기차로 보급할 계획이다. 시범도시와 대규모 산업단지 지역에 공공용 급속충전시설 10개소 설치도 추진한다.

지금까지 도 내 전기차는 2011년부터 수원·성남·안산 등 참여로 공공기관 128대, 민간 98대 등 총 226대가 보급됐다. 경기도는 전기차 시범도시 선정을 위해 3일부터 이틀간 제주도 전기차 현장을 방문하고, 도 내 시군 ‘스마트 교통 환경 기반 구축 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

경기도 시·군 담당 과장과 실무 주무관을 대상으로 전기차 보급 관련 정책 설명, 전문지식 함양, 전기차 보급 활성화 방안 토론과 전기차 운영 관련 시설 견학을 벌인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 부지사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고, 전기차 이용이 가장 활발한 제주 현장을 찾아 사업설명회를 갖게 됐다”며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약 4분의 1이 집중돼 있고, 전기차 충전기 제작 업체 대부분이 위치해 있는 지역적 강점을 살려 보급 확대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31일 제주도를 방문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전기차 보급 사업 등을 협의했다.

 

https://www.etnews.com/20150903000322

 박태준 기자 | gaius@etnews.com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 환경부
  • 산업통상자원부
  • eVRang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 한국에너지공단
  • 한국환경공단
  • 한국자동차환경협회